농구 분류

'킹' 르브론 제임스, 아들 브로니와 같은 팀서 NBA 역사 새로 쓰다

작성자 정보

  • 먹튀가이드 작성
  • 137 조회
  • 작성일

본문

안녕하세요. 먹튀예방의 선두주자! 안전한 사이트찾기! 올바른 게임문화를 지향하는 "먹튀가이드"입니다.

  

 


'킹' 르브론 제임스, 아들 브로니와 같은 팀서 NBA 역사 새로 쓰다





e872185db49b867447aab62fb7198b02_1719723066_6031.webp 



 

 '킹' 르브론 제임스가 오랫동안 꿈꿔온 소원을 이루었습니다. 아들 브로니 제임스(19)와 같은 팀에서 뛰게 되면서, 미국 프로농구(NBA) 역사상 최초로 부자가 같은 유니폼을 입고 코트를 누비게 되었습니다.


 르브론 제임스가 속한 LA 레이커스는 28일 미국 뉴욕 ESPN 시포트 디스트릭트 스튜디오에서 열린 2024 NBA 드래프트 2라운드, 전체 55순위로 브로니 제임스를 지명했습니다. NBA 통산 최다 득점을 기록하며 20년 넘게 선수 생활을 이어온 르브론 제임스는 결국 아들과 함께 같은 코트에서 뛰는 꿈을 이루게 되었습니다.


 부자가 대를 이어 NBA 선수가 된 경우는 여러 번 있었지만, 같은 시대에 같은 팀에서 뛰는 일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르브론 제임스는 이미 여러 차례 아들 브로니와 함께 뛰는 날을 고대해왔습니다. 2022년 스포츠 매체 디애슬레틱과의 인터뷰에서 그는 "내 마지막 해는 아들과 함께 뛰는 해가 될 것"이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그리고 관련 질문이 나올 때마다 "항상 진지하게 고려하고 있다"라고 답해왔습니다. 르브론이 40대에 접어들면서도 강철같은 체력과 운동 능력을 유지한 이유가 바로 이 꿈을 이루기 위해서라는 이야기도 있었습니다.


 브로니 제임스는 2004년생으로, 르브론이 스무 살에 얻은 첫아들입니다. 브로니는 고교 시절부터 미국 청소년 대표팀에서 뛰며 잠재력을 인정받았습니다. 지난해 팀 훈련 중 심장 이상으로 쓰러진 일이 있었지만, 5개월간의 재활 치료 후 다시 코트에 섰습니다. 그는 미국 서던캘리포니아대(USC)에 입학해 한 시즌 동안 평균 19.4분을 소화하며 4.8득점, 2.8리바운드, 2.1어시스트를 기록했습니다.


 미국 ESPN은 브로니 제임스에 대해 "경기 감각, 신장, 체격, 슛 결정력, 수비 경쟁력 등 여러 지표에서 심장마비를 겪기 전 기량을 회복한다면 장기적으로 많은 것을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습니다.


 르브론 제임스와 브로니 제임스의 새로운 여정이 시작되며, 농구 팬들은 이 역사적인 순간을 주목하고 있습니다. 두 부자가 함께 펼칠 경기에서 어떤 멋진 순간들이 펼쳐질지 기대가 큽니다.



르브론 제임스의 아들, 브로니 제임스가 NBA 도전

관련자료

  • 여기는좋아
  • 작성일
르브론 진짜 대단하다 와..... 세상에 이런 일이!

  • 물랑루즈
  • 작성일
잘하든 못하든 보는 재미가 있을듯 ㅎㅎ

  • 리혜
  • 작성일
느바에서 최초네!! 낭만 있네~~

  • 돌하르방
  • 작성일
르브론 소원 성취했네요 캬...

  • 금빛나라
  • 작성일
빽이 그냥 빽이 아니네ㅋㅋㅋㅋ

  • 혼다로
  • 작성일
신기한 그림이네요 ㅋㅋㅋ

  • 딸기껌
  • 작성일
레이커스 진짜 뽑았네 와ㄷㄷ

컨텐츠 정보

먹튀가이드 - 먹튀검증사이트, 토토 먹튀검증 & 토토사이트 먹튀 검증 커뮤니티 보증하는 인증업체사고시 전액보상 약속드립니다.
RSS
알림 0